텍사스홀덤-포커-주도권

텍사스홀덤포커-기세

텍사스홀덤 포커 주도권 싸움

홀덤, 포커 등의 게임은 심리적인 우위을 차지해야만 홀덤 플레이판을 본인의 의지대로 움직일 수 있습니다.
있어도 없는 척, 없어도 있는 척하는 것처럼 하는 것처럼 말이죠.

홀덤 플레이를 진행 하면서 팟의 참여 3가지 주요 요소가 있다.
첫째, 핸드
둘째, 포지션
셋째, 주도권

텍사스홀덤 핸드란 내가 현재 가지고 있는 패의 가치가 높으면 당연히 팟에 들어가야 한다.
포지션은 나의 포지션이 딜러, 컷오프 같은 레이트(Late) 포지션이라면 팟 참여시 유리하다.
포지션에 따라 주도권이 필요하다.
핸드(현재 패 상황)가 좋으면 팟에 참여하는 건 너무 당연한 이야기이고, 포지션이 딜러나 컷오프이면 타 텍사스홀덤 플레이어의 배팅을 보면서 상황 판단을 하니 당연한 것이다.

하지만 주도권이라는 말 자체는 추상적인 표현이기 때문에 포커 초심자들이 이해하기가 어렵다.
주도권 싸움은 홀덤 뿐만 아니라 세븐 포커 그 외 포커게임 모두 필수 항목이다.
주도권이라 하면 일반적으로 먼저 선수를 치는 것이다.
먼저 적극적인 레이즈 해서 나의 핸드가 강함을 알림으로써 뒤따르는 플레이어들에게 심리적인 위축감을 줄 수 있는 이득이다.

내가 스스로 정의하는 주도권이란 이런 것이다.
텍사스홀덤 테이블  한판 한판을 설계하는지 하고 그 시나리오대로 판을 이끌어가는 것.
이게 바로 내가 생각하는 주도권이다.

핸드를 받은 후 또는 플랍이 오픈된 후에 이 판을 내 의도에 의한 운영을 하는 것이다.
새로운 판이 시작돼서 딜러에게 핸드 2장을 받는다.
핸드를 보고 팟에 참여할지 말지를 판단하고 팟에 참여하는 순간 이 판이 어떻게 운영 할 것인지를 즉흥적으로 즉각적으로 설계를 한다.
아주 어려운 부분은 아니다.

텍사스홀덤-포커-주도권

예를 들자면 내가 언더더건(총을 바로 맞는 자리) 포지션이고 핸드에 QTo같은 핸드를 받았다고 치자.
QTo같은 핸드는 언더더건에서 폴드를 해도 나쁜 판단은 아니지만 팟에 참여하기로 마음을 먹고 이렇게 운영 밑그림을 그려보자.
QTo가 애매한 핸드인 만큼 3x 벳(블라인드에 3배)로 강하기 레이즈를 시작하고 레이트 포지션까지 리레이즈가 있다면 폴드하고 그렇지않는다면 플랍을 본다.

플랍에서 탑페어나 양빵줄이 되면 강하기 레이즈를 치고 나가고 그렇지않으면 방어 자세를 취하다가 여의치 않으면 폴드한다.
이런 설계를 할 수 있다. 이것은 하나의 예일 뿐이다. 꼭 이렇게 해야 하는 것은 아니다.

다른 예를 들어 보자면 언더더건에서 AA를 받았을 때, 상대에게 강한 패라는 인식은 주지 않기 위해 소극적으로 블라인드 콜만 받고 중간에 레이즈가 나온다면 올인으로 리레이즈를 받겠다는 밑그림을 그려 볼 수도 있다.
주도권의 설계를 설명하기 위한 예시였다. 꼭 예시처럼 운영하라는 의미가 아니다.

나는 위에서 언급한 팟 참여 3요소 중 주도권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주도권은 쉽게 말해 판을 내가 주도해서 이끌고 가는 것이다.
내가 주도적으로 팟을 키워나가고 때로는 플레이어들은 죽이기 위해, 때로는 플레이어들은 살려두기 위해 다양한 상황에 맞게 내가 스스로가 판을 주도해 나가는 것이다.
주도권이란 말은 항상 적극적인 것 이어야만 하는 것은 아니다.

내 의도에 의한 소극적인 플레이(슬로우 플레잉) 역시도 나의 시나리오에 의한 것으로 내가 만든 판이 될 수 있다.
한판 한판을 내가 설계한 대로 판을 운영하고 내가 설계한 의도에서 판의 흐름이 벗어나면 판을 과감히 버린다.
내 설계에서 흐름이 벗어난다는 것은 내가 판단을 잘못했거나 아니면 누군가 당신을 궁지에 몰아넣고 있는 것이다.

텍사스홀덤 전문가들은 보통 핸드, 포지션, 주도권 중 2가지 이상일 때 팟에 참여를 권한다.
하지만 나는 다른 것은 포기하더라도 주도권만은 포기하지 않는다.
플레이 도중에 나에게 이미 주도권이 없다고 판단이 되면 그 판은 미련 없이 버린다.

주도권 플레이의 반대 표현은 상대에게 끌려가는 플레이다.
텍사스홀덤 테이블에서 상대에게 끌려다니다가 쪽쪽 팔리는 사람을 우리는 호구(Fish)라고 한다.
절대로 포커 게임을 함에 있어서 상대에게 끌려가고 있다는 느낌을 받아서는 안 된다.

호구가 아니더라도 런(Run: 그날의 흐름)이 안 좋은 날이라면 끌려다니는 느낌을 받을 수 있다.
그 경우라면 자리를 일어나길 바란다.
결국, 내가 끌려다니지 않으려면 내가 판을 또는 상대를 이끌어가야만 한다는 것이다.

내가 프리 플롭에 팟에 참여하기로 마음을 먹었다면 포지션에 관계없이 레이즈를 치고 들어가야 한다.
먼저 레이즈를 치고 들어가 판을 주도해야만 상대의 핸드 판단도 쉬워진다.
만약, 팟에 참여하기로 마음은 먹었지만, 콜 또는 첵을 하고 들어갔다면 당신에겐 주도권이 없다.

콜이나 첵을 한다는 것 자체가 소극적으로 보이기 때문에 다른 플레이어들에게 내 약점을 노출하면서 팟에 참여하는 것이다.
콜만 받고 팟에 참여하는 것을 림프인이라고 한다.
림프인 플레이어를 고수들은 콜러라고 부르고 호구로 간주한다.
결국 주도권이 없는 소극적인 플레이는 타 플레이들에 지독한 공격에 대상이 된다.

또한, 주도권을 가지고 레이즈를 치고 들어갔을 때 상대의 핸드를 감지할 수 있다.
내가 주도적으로 레이즈를 충분히 했을 때 상대의 기세가 꺾이지 않고 리레이즈를 한다면 상대의 핸드가 매우 강함을 인지할 수 있다.
이런 경우 상대에게 주도권을 내주고 판을 포기해야 한다.

체킹(Checking) 배팅을 함으로써 주도권 놓지 않으려고 노력해야 한다.
주도권을 빼앗긴다면 미련 없이 판을 버린다.

반면 의도적으로 소극적인 플레이가 필요할 때가 있다.
모든 경기에서 공격과 수비가 있듯이 공격만으로 일관할 필요는 없다.
현재 내가 넛(현재 상태에서 나올 수 있는 최강 패)인 상황 또는 프리플랍, 플랍에서 로우포켓인 경우 등이 있다.

내가 넛라면 의도적인 슬로우 플레이가 가능하다.
굳이 앞에서 레이즈를 치고 있는데 무리하게 나서서 상대를 위협할 필요가 없다.
넛인 상황에서는 가능한 많은 플레이어가 있어야 나에게 득이 된다.
앞에서 충분히 레이즈를 치고 있다면 콜만 받고 마지막 리버에 역공하는 슬로우 플레잉이 효과적일 수 있다.

프리 플롭 로우 포켓(내가 받은 핸드가 9 이하 페어)일 때는 셋을 맞추는 것이 목적이기 때문에 이 또한 굳이 내가 나서서 판을 키울 필요가 없다.
셋을 맞추기 위해서는 가능한 많은 커뮤니티 카드를 보아야 한다.

무엇보다 텍사스홀덤는 공수의 조화가 중요하다.
때로는 공격적으로 때로는 방어적으로 상황에 맞게 적절히 플레이함으로써 판의 흐름을 이끌어야 가야 한다.
핸드에는 공격적으로 진행해야 하는 핸드, 수비적으로 진행해야 하는 핸드가 따로 있다.
또는 가능하면 텍사스홀덤 플레이어를 적게 해서 싸워야 하는 경우가 있고, 때로는 가능한 플레이어를 많이 남기고 싸워야 하는 핸드가 있다.

그렇기 때문에 공수의 조화가 필요하고 항상 공격적으로 일관한다거나 계속으로 수비만 해서는 안 된다.
그러기 위해서 홀덤 플레이 판을 위에서 내려다 보고 있어야 한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